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IoT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혁신 아이디어 뽐낸 3팀 시상 – T뉴스

2014.11.07 FacebookTwitterNaver

카테고리

SK텔레콤,
IoT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혁신 아이디어 뽐낸
3팀 시상

SK텔레콤이 미래창조과학부 등과 공동 진행한 ‘세상을 바꾸는 사물인터넷 아이디어 공모전’(이하 공모전)에서 스마트 수액 모니터링 솔루션 등 3개 아이디어를 선정해 시상했습니다.

일반인, 대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빛난 ‘IoT 아이디어 공모전’

공모전은 9월 22일부터 10월 21일까지 진행되었으며,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조경제타운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각지의 중소벤처, 학생, 개인개발자 등이 246건의 아이디어를 응모했습니다.

SK텔레콤은 정부, 학계, 연구소 등의 사물인터넷(이하 IoT) 관련 전문가 들과 함께 3차에 걸친 공정한 심사를 진행한 끝에 스마트 수액 모니터링 솔루션 ‘링거링’, 어린이 체험교육을 위한 혼합 현실형 스마트 완구 ‘짱카’, 이용자 자동인식 스마트 신호등을 위한 ‘실버폰 서비스’ 등 3개를 각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으로 선정했는데요.

‘링거링’은 부산 소재 벤처인 에프에스알엔티(FS R&T, 대표 서보성)가 응모한 아이디어로, 수액 투여 시 설정된 수액량이 투여되면 보호자와 의료진에게 알리고 자동으로 수액의 흐름을 낮추는 솔루션입니다. 수액용기 표면의 압력변화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상용화가 되면 의료진과 보호자의 시간을 절약하여 사회적 비용을 감소시켜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짱카’(응모자 김계원)는 지도매트∙자동차완구∙스마트폰∙앱 등을 활용하는 스마트 완구 아이디어인데요. 스마트폰을 결합한 자동차완구가 시나리오에 따라 사물이 배치된 지도매트 위를 다니며 앱을 통해 제시되는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교통안전교육 및 다양한 직업체험 교육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마지막으로 ‘실버폰 서비스’(응모자 이현준)는 대학생 아이디어로, 노약자나 장애인에게 횡단보도 신호 시간이 부족한 점을 감안해 버폰 소지자를 인식한 뒤 음향과 함께 보행신호 시간을 자동으로 늘려주는 아이디어죠.

이번 공모전은 비록 수상작이 되지는 못했지만 컴퓨터 활용이 어려워 손글씨로 아이디어를 응모한 농부, 진료과정에서의 경험을 통해 구상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현직 의사 등 다양한 일반인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2차 심사위원회에서 심사위원장을 맡은 성균관대학교 이윤덕 교수는 “기업뿐 아니라 일반인, 대학생까지 다양한 분들이 응모해 IoT의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것을 느꼈다”면서, “특히 건강, 안전, 완구 등 일상 생활에 활용할 아이디어들이 많아 향후 IoT 산업의 전방위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심사 소감을 밝혔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날 공모전 시상식과 함께 진행된 미래창조과학부의 ‘IoT 글로벌파트너십 및 민∙관협력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민관협력 분야 우수기업으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을 수상했습니다.

SK텔레콤의 수상은 한국사물인터넷협회의 회장사이자, IoT 글로벌민관협의체 공동 운영위원장사로서 적극적인 대내외 협력 활동을 통해 국내 IoT 산업의 활성화 및 저변 확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은 것이죠.

시상식에 참석한 SK텔레콤 원성식 솔루션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민∙관∙학∙연 협력 뿐 아니라 대-중소기업 및 개인∙스타트업까지 확장된 IoT 협력 생태계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미래 창조경제의 주요 동력이 될 IoT 산업의 상생 발전과 새로운 융합 서비스 개발, 그리고 개방형 인프라 기반 구축 등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