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노키아, 세계 최초로 ‘배낭형 LTE 장비’ 개발 – T뉴스

2016.08.02 FacebookTwitterNaver

title_160802_1
160802_SK_2
I SK텔레콤과 노키아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독자적인 통신망 구축이 가능하면서 재난망 솔루션까지 탑재한 휴대형 통신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시스템에는 통신에 필수적인 기지국·교환기는 물론이고, 재난망 핵심 솔루션인 ‘그룹통신기술’ 등 재난시 통신에 필요한 요소들이 탑재되어 있다.



SK텔레콤과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 업체인 노키아(사장 라지브 수리, www.nokia.com)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독자적인 통신망 구축이 가능하면서 재난안전통신 솔루션까지 탑재한 휴대형 통신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날 양사가 공개한 ‘배낭형 LTE 장비’는 현존하는 가장 작은 휴대형 통신 시스템으로, 배낭에 넣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크기가 작고 가볍습니다.


특히, 이 시스템에는 통신에 필수적인 기지국·교환기는 물론이고, 재난망 핵심 솔루션인 ‘그룹통신기술’ 등 재난시 통신에 필요한 기능들이 모두 탑재돼 있습니다.


재난 현장에 투입된 인력들은 ‘그룹통신기술’을 이용해 음성 통신뿐만 아니라 영상과 사진까지 실시간으로 주고받을 수 있어, 현장 상황을 보다 정확히 공유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기관이 요구하는 특수 서비스까지 담을 수 있는 확장성도 확보했습니다.


기존 휴대형 통신 시스템은 단순한 기지국 역할만 하기 때문에 실제 통신을 위해서는 위성이나 유선망을 통해 원거리에 있는 교환기나 중앙통제센터와의 별도 연결이 필요했습니다.


이 경우 기상 상황이 좋지 않거나 유선망이 단절될 경우 휴대형 통신 시스템이 기지국 기능을 수행할 수 없는 등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최대 이용 가능한 인원도 20여명 수준으로, 실제 재난 상황에서 활용도 어려웠습니다.


‘배낭형 LTE 장비’는 기존 기지국 망과는 별도로 독립적인 통신이 가능하기 때문에 재난으로 인해 기존 통신망이 단절 되더라도 완벽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시스템이 제공하는 서비스 범위는 반경 5km이며, 최대 400명을 수용합니다.


SK텔레콤과 노키아는 작년 10월 재난안전통신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휴대형 통신 시스템과 재난망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왔습니다.


그 결과 양사는 세계 최초로 ‘그룹통신기술’인 ‘GCSE’ 개발에 성공했으며, 지난 2월 스페인에서 열린 ‘MWC 2016’에서 해외 주요 통신사들을 대상으로 시연한 바 있습니다.



※ GCSE(Group Comm. System Enablers)
한 지역에 밀집된 수백 명의 구조 요원들이 공용 방송 채널을 통해
재난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그룹통신 기술


SK텔레콤은 지난 8월 1일 국민안전처를 대상으로 시스템을 공개했으며, 남산 등 인근 등산로에서 실외환경 품질 측정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SK텔레콤은 연내 시범 테스트를 완료하고, 내년 예정인 재난망 확산 사업 및 해양 LTE망 구축 사업 등에 이 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이종봉 인프라 부문장은 “휴대형 LTE 장비는 재난으로 인해 기존 통신망이 단절 되더라도 자체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획기적인 솔루션”이라며, “SK텔레콤은 이를 국내 재난망 사업에 활용하는 것은 물론, 해외 재난망사업자들과 노하우를 공유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노키아 코리아 앤드류 코프(Andrew Cope) 대표는 “각종 재난 상황 속에서 비상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시스템이 바로 휴대형 LTE 장비”라며, “SK텔레콤와 함께 세계 최초로 선보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가장 진보한 재난망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참고자료 : 배낭형 LTE 장비’ 주요 기능

IMG1



강원도 정선 산간 지방 폭우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해 통신망이 두절됐다.
이로 인해 국민안전처 상황실에서는 민간인 구조 접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피해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경찰 인력들이 배낭형 LTE장비를 매고 산 중간 재난현장에 도착해 전원을 켜자 통신시설이 복구됐다.
조난자들의 신고 접수가 원활히 이뤄지기 시작했으며, 소방·경찰 인력은 실시간 공유 기술이 탑재된
전용 단말로 구조에 돌입했다. 중앙 상황실에서는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보내오는 영상과 사진을 공유 받았으며,
현장 인력들에게 신속한 구조 지시를 내릴 수 있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