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음성인식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 개발 공모전 개최 – T뉴스

2016.09.12 FacebookTwitterNaver

160912_2
I SK텔레콤은 자사의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와 연동 가능한 신규 서비스 및 디바이스 개발을 주제로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와 연동 가능한 신규 서비스 및 디바이스 개발을 주제로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지난 8월 31일 공개된 ‘누구’는 가족·친구·연인·비서 등 고객이 원하는 누구라도 될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 SK텔레콤의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입니다. 전용 기기에 대화하듯 말하면 고도화된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바를 파악해 수행합니다. 고객은 ‘누구’를 통해 날씨, 일정 등 정보를 안내 받거나, 음악을 추천 받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조명, TV 등 가전기기 제어도 가능합니다.


이번 공모전은 서비스 개발 부문과 디바이스 개발 부문으로 나누어 시행됩니다. SK텔레콤은 3개 팀을 선정해 총 2억원 규모의 공동 연구개발에 나설 계획입니다.


공모기간은 10월 21일(금)까지 이며, 참가신청은 개발자를 위한 상생협력 공간 ‘T 디벨로퍼스(T Developers)’의 온라인 홈페이지(https://developers.sktelecom.com)에서 할 수 있습니다. 1차 서류심사는 10월 25일(화)까지 이뤄지며, 서류 심사를 통과한 팀을 대상으로 2차 PT 심사에 들어갑니다. 최종 심사 및 시상식은 11월 2일(수)입니다.


SK텔레콤은 ‘T맵’, ‘T전화’ 등 플랫폼 서비스 진화를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 출시한 ‘누구’ 또한 개방과 협업을 통해 대표 플랫폼 사업 중 하나로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SK텔레콤은 자사가 운영하는 기술협업 및 동반성장 영역의 여러 프로그램들을 활용해 3rd Party와 상호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내년 상반기 ‘누구’의 핵심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외부에 공개하고, ‘T디벨로퍼스’ 등 외부 개발자와의 협업할 수 있는 기반을 확대해 ‘누구’의 연계 서비스 개발을 공개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 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나 메시지 형식


‘누구’는 성장형 인공지능 서비스입니다. ‘누구’는 음성인식 기술과 인공지능 핵심 기술인 딥러닝(Deep Learning)을 접목한 서비스로 데이터가 쌓일수록 스스로 진화합니다. 3rd Party와의 연구개발 교류가 늘어날수록 서비스는 고도화되고 음성 인식률은 점차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텔레콤 박명순 미래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인공지능, 음성인식, 언어이해 등 기반 기술 개발에 집중해왔다”며, “인공지능 분야의 다양한 스타트업, 벤처, 전문가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상생 생태계를 구축하고 국내 인공지능 산업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