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MWC 2018
현지 리포트
닫기
H기타

통신사 자율주행기술 첫 공개 – T뉴스

2016.10.06 FacebookTwitterNaver

161006_2
I SK텔레콤과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는 차량통신 및 영상인식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탐지거리를 확대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서울대 캠퍼스에서 시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측 연구진들이 서울대 캠퍼스에서 통신기반 자율주행차량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서울대가 연구 중인 자율주행차량 ‘스누버(SNUver)’에 통신사 처음으로 차량통신(V2X)을 적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공개했습니다.


SK텔레콤과 서울대 지능형자동차IT연구센터(IVIT연구센터·센터장 서승우 교수)는 차량통신 및 영상인식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탐지거리를 확대하는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서울대 캠퍼스에서 시연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이날 SK텔레콤과 서울대는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를 주행하는 5 km 구간에 6개의 신호등 및 보행자 돌발 횡단 상황 등을 설치∙설정하고, ▲도로 교통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차량통신기술(V2X) 및 ▲영상기반 차량신호등 인식 기술 등을 검증했습니다.


차량 통신 기술(V2X) : 차량 통신을 활용 신호등 및 도로 주변의 CCTV 정보를 수신 받아 차량 주행 판단에 적용하는 요소 기술로, 일종의 차량전용 근거리 통신망
영상 인식 기술 : 차량 내부의 카메라를 이용해 자율주행 차량이 외부 주행 환경을 인지하는 기술

SK텔레콤은 서울대 캠퍼스안에 V2X를 구현하기 위한 차량전용 통신망을 설치하고, 이를 기반으로 신호등의 제어신호와 CCTV가 촬영한 영상정보를 차량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스누버’의 자율주행 기능을 업그레이드했습니다.


SK텔레콤이 이번에 활용한 차량전용통신망은 5GHz 대역을 이용하며, 하이패스에 적용되는 것과 유사한 근거리통신망 기술의 일종으로 자동차가 가까이 접근하면 통신망을 통해 교통정보를 받는 방식입니다.


driving
I SK텔레콤-서울대 자율주행기술 시연 개념도


SK텔레콤은 또 차량에 탑재된 카메라를 통해 확보되는 신호등 등 영상정보를 딥러닝 기반으로 학습하는 영상인식 기술을 개발해, ‘스누버’에 장착하고 효율성을 점검했습니다.


기존에 ‘스누버’는 지도와 차량 및 보행자 등 물체인식 기술(LiDAR)에 기반해 자율주행을 선보였던 반면, 이번에는 통신 및 영상 등 ICT 인프라를 활용해 신호등과 보행자의 움직임을 파악해 주행 안정성을 더욱 높였다는 평가입니다.


LiDAR(Light detection and Ranging) : 레이저를 이용하여 거리를 측정하는 기술로 주행중인 차량이 앞 차와의 충돌을 피하거나 또는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차간 거리를 실시간으로 측정하여, 경고 또는 차량 자동 제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

또 서울대는 길가에 고정된 CCTV 카메라를 활용해 자율주행 자동차가 사각지대를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탐지영역 확대 기술을 개발∙시연했으며, V2X 통신으로 전달받은 탐지 영역 밖 차량 위치 정보를 이용해 확장된 지역지도(expanded local map)를 생성해 내는 기술 등을 실험했습니다.


차량통신기술은 최근 미래부가 차량통신 전용 주파수 신규 분배 계획을 발표하는등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되며, 탑승자의 안전과 인지 능력 향상을 위한 차량통신 및 영상 인식 기술 개발도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서울대 서승우 교수는 “이번 연구 및 시연은 자율주행 차량의 인지 능력 향상을 위해서 향후 통신 Infra와의 협력의 중요성을 보여준 사례”라고 자율주행과 차량 통신 기술의 융합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SK텔레콤의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이번 연구를 통해 점진적인 자율주행 도입을 위해서 필요한 요소 기술을 개발했다”며, “차량 통신 기술을 기반한 다양한 차량 파트너들과 ICT 기반의 협력을 통한 자율주행 생태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