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IoT 빌트인’ 아파트로 미래형 주거 문화 제시 – T뉴스

2016.11.02 FacebookTwitterNaver

161102_1
I SK텔레콤은 현대건설과 함께 도곡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지능형 스마트홈’ 서비스를 2일 공개했다. 사진은 ‘지능형 스마트홈’ 서비스를 시연 중인 모델들의 모습.


#1. 다리가 불편한 어르신은 외출 시 스마트폰으로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고 주차장의 내 차 위치를 확인해 불편함을 덜었다. 취침 시 자동으로 조명이 꺼지고 TV, 정수기 등 가전제품은 알아서 절전모드로 전환된다.


#2. 양손 한 가득 장을 본 주부는 주차장에서 내린 후 비밀번호나 현관 키 없이 집 안까지 들어간다. 아파트 공공현관부터 내 집 현관까지 자동으로 문이 열려 손을 쓸 필요 없기 때문이다.

음성으로 집안 내 가전을 제어하고 아파트가 집주인을 알아보고 자동으로 현관문을 열어주는 ‘IoT 빌트인’ 아파트가 나왔습니다.


SK텔레콤은 현대건설과 함께 도곡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지능형 스마트홈’ 서비스를 2일 공개했습니다.


smart_home_2
I ‘지능형 스마트홈’ 서비스 개념도


‘지능형 스마트홈’은 귀가할 때 혹은 식사 준비할 때 등 거주민들의 일상 생활 속에서 나올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계 학습) 기반의 서비스입니다.


SK텔레콤과 현대건설은 지난 15일 목동, 평택 송담 힐스테이트 등 아파트 2,000가구에 ‘지능형 스마트홈’을 선제적으로 도입했습니다. 이는 ‘지능형 스마트홈’이 실제 입주 단지에 적용된 첫 사례입니다. 또한 ‘16~17년도 분양 예정인 힐스테이트 아파트 2만 9,000가구에도 ‘지능형 스마트홈’을 추가 공급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음성인식 및 머신러닝 기술 통해 집안의 ‘집사’ 역할 톡톡
장소 주요 기기 내용
현관 스마트폰 키 시스템, 도어락 카메라 ·현관문 자동 개폐
·귀가/출근 모드 서비스
·부재중 알림 서비스
거실 NUGU, 조명, 선풍기, 에어워셔, 정수기, 로봇청소기, 제습기, 공기청정기, 월패드 ·음성 가전 제어(NUGU)
·머신러닝 기반 지능형 알림 서비스
·공공시설 통합 제어 시스템
·에너지 관리 시스템
부엌 스마트 버튼 꾹, IoT밥솥, IoT정수기 ·스마트 키친 서비스
문열림감지센서, IoT 금고 ·IoT 보안 서비스

I ‘지능형 스마트홈’ 시연 내용


‘지능형 스마트홈’을 이용하는 거주민들은 스마트폰을 통해 ‘불꺼’, ‘가스 잠가’, ‘창문 닫아’ 등 자연어를 활용해 말 한마디로 손쉽게 가전기기를 작동할 수 있습니다.


특히 ‘지능형 스마트홈’은 SK텔레콤의 머신 러닝(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해 거주민의 억양, 발음 습관 등을 스스로 학습하여 95% 이상의 자연어 인식률을 갖춘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조명 꺼’ 라고 명령을 내리면 “어느 방 조명을 꺼 드릴까요?”라고 대답하는 등 대화형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지능형 스마트홈’은 머신러닝(기계학습) 기능을 통해 고객의 위치정보 · 수면패턴 · 이동패턴 등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추천하거나 가전 제품을 작동시킬 수 있습니다.


기존 스마트홈은 아파트 거주지역 중심의 외부 온도 · 미세먼지 농도 등을 분석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한적으로 추천했다면,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지능형 스마트홈’은 각 가정의 실내 환경과 주거 패턴을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하는 등 기능을 고도화할 계획입니다.


예를 들어, ‘지능형 스마트홈’은 아토피를 앓고 있는 아이의 수면패턴과 아이방의 공기질을 분석해 적정 온도 및 습도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해 주는 식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아파트 공동 시설까지 통합 제어… 미래형 생활 혁명 제시

‘IoT 빌트인’ 아파트 입주자는 스마트폰 하나로 집 안의 가전뿐 아니라 집 밖의 아파트 공용 출입문, 엘리베이터, 주차장 등 공동시설도 제어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현대건설이 개발한 ‘스마트폰 키 시스템’을 스마트홈 앱(App)과 연동, 거주민들이 스마트폰만 휴대하고 있으면 별도의 비밀번호 입력 없이도 아파트 공동 출입문부터 자기 집 현관까지 자동으로 지나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그 외에도 입주자는 스마트홈 앱(App.)을 통해 ▲엘리베이터 호출 ▲무인택배 수신 알람 ▲부재중 방문자 확인 ▲전기·수도 등 에너지 사용량 측정 ▲관리소 공지사항 알림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분석 기술 통해 ‘개인 맞춤형(1:1)’ 스마트홈 서비스로 지속 진화시켜 나갈 것

향후 SK텔레콤은 별도의 스마트폰이나 허브 없이도 모든 IoT 기기를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도록 ‘지능형 스마트홈’을 업그레이드 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예를 들어, 고객이 집 안에서 별도 기기를 사용하지 않고 “나 영화 볼래” 라고 말하면 ‘스마트홈’이 개인의 영화 시청 패턴을 분석해 커튼이 닫히고 조명 조도를 조절해 줍니다.


SK텔레콤 조영훈 Home 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과 현대건설은 지속적 협력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입주자가 만족해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속 공급할 계획”이라며 “특히 SK텔레콤의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주거 생활 전반을 획기적으로 바꿔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