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T-BMW,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시동 – T뉴스

2016.11.15 FacebookTwitterNaver

161115_skt_bmw-3
I 사진은 ‘T5’ 프로젝트를 소개하기 위해 홀로그램으로 등장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오른쪽)과 무대에 오른 BMW코리아 마틴 뷜러 R&D센터장(왼쪽)의 모습.


2020년. 신차 발표회 차량이 사라지자 추격팀이 5G 커넥티드카 ‘T5’에 탑승했다. 시동을 걸자 도로와 신호등에서 수집된 초대용량의 데이터가 순식간에 ‘T5’로 들어왔다.


관제센터는 ‘T5’에 탑재된 UHD카메라 영상과 드론 항공영상을 실시간 확보해 ‘T5’ 주변상황을 파악했으며, 도난 차량의 GPS와 탑재 센서 등을 통해 위치를 파악하고 주변 교통 흐름을 ‘T5’에 유리하게 통제했다.


‘T5’는 커브길 등 주행 사각지대에 대한 정보를 미리 받아 도로 위 위험물 등을 피해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었다. 앞 차량 급정거 등 돌발 상황에도 주변 사물과의 통신을 통해 ‘T5’의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등 5G기술 덕분에 위기를 모면했다.


결국 ‘T5’는 관제센터와의 콜라보를 통해 행사 시작 전 신차를 되찾을 수 있었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대표이사 사장 김효준, www.bmw.co.kr)가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 조성된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에서, ‘커넥티드카-드론-도로교통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미래주행 기술을 15일 선보였습니다.


5G 초연결사회의 대표적인 차세대 성장 산업으로 주목 받는 커넥티드카가 5G 통신과 융합돼 대중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커넥티드카 : 자동차와 IT를 융합해 실시간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자동차. 다른차량, 교통시설 등과 무선으로 연결돼 각종 정보, 경고, 원격 제어, 멀티미디어 스트리밍 기능 등을 제공함.


SK텔레콤은 20Gbps 이상의 속도로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고 기지국-단말 간 1000분의 1초로 상호 통신하는 5G 시험망을 에릭슨과 공동으로 구축했으며, BMW와 5G 단말기를 탑재한 커넥티드카 ‘T5’를 공개했습니다.

T5 : SK텔레콤의 T와 5G의 5를 합친 단어로, SK텔레콤이 앞으로 열어갈 5G 시대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프로젝트 이름.


skt_bmw_connected_01
I 세계 최초로 5G 통신이 결합된 커넥티드카 ‘T5’ – 각 사별 개발 내용


2.6km 트랙을 커버하는 대규모 5G 통신망과 이를 활용해 대중이 체감할 수 있는 대표 서비스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그간 5G 시험망은 밀리미터파 광대역 무선 전송 등 핵심 기술을 검증하기 위해 소규모 단위로 구축 및 운용돼 왔습니다.


특히 5G 시대 킬러 서비스로 평가되는 커넥티드카를 연동 및 검증했다는 점에서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됩니다.


‘T5’는 5G 통신망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바탕으로 ▲V2X 기술과 영상인식 센서를 활용해 장애물을 피하는 것은 물론, ▲신호등•도로•CCTV 등 차량 주변 사물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다채널 IoT 커뮤니케이션 ▲4K 멀티뷰 영상 및 360도 VR 영상 송수신 ▲무인 조정 드론 활용 조감(Bird’s eye view) 시스템 등을 시연해 5G가 세상에 가져올 변화상을 보여줬습니다.

V2X(Vehicle to Everything) : 운전 중 도로 인프라 및 다른 차량과 통신하면서 교통상황 등의 정보를 교환하거나 공유하는 기술.


skt_bmw_connected_02
I 커넥티드카 ‘T5’를 활용한 5G 기술 및 서비스 시연도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은 “T5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로 5G 커넥티드카를 선보였다는 의미를 넘어,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내디딘 중요한 의미를 가진 첫걸음”이라고 밝혔습니다.


BMW코리아 김효준 사장은 “자동차와 IT 기술을 지속 결합할 예정이며, 5G 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SK텔레콤과 미래 서비스를 현실에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SK텔레콤은 인텔과 개발 중인 노트북 크기의 5G 시험용 단말기를 통한 홀로그램 전송 기능을 시연했으며, 직접 5G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5G 버스도 공개했습니다. SK텔레콤은 향후 대중이 직접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5G 버스를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날 SK텔레콤은 5G 시대에는 단순한 속도 진화를 넘어 5G 커넥티드카와 같은 통신 기반 서비스의 일대 변혁이 이뤄질 것이라며, 향후 고객 생활가치를 혁신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눈 앞에 펼쳐진 미래주행 … 달리는 스마트 디바이스 ‘T5’ 첫 공개

161115_skt_bmw-4
I 사진은 야외에서 ‘T5’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단순히 수퍼컴퓨터의 장착만으로는 자동차가 주변 사물과 소통할 수 없습니다. 커넥티드카 구현을 위해서는 대용량 데이터를 지연 없이 주고받을 수 있는 차세대 통신망 구축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기술이 바로 5G입니다.


이날 양사가 선보인 ‘T5’는 차량 간 커뮤니케이션뿐만 아니라, 도로의 신호등이나 CCTV 등으로부터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언덕이나 커브로 인해 시야가 가려진 사각지대나 사고 등의 정보를 운전자에게 즉시 알려줍니다. 운전자의 시야는 차량 앞 유리창을 넘어 주행 범위 전역으로 확대되며,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인지하고 제어할 수 있어 더욱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선행 차량의 최첨단 운전 보조시스템(V2X)이 5G 통신망을 통해 후행 차량의 운전 보조시스템과 연결돼 서로 소통이 가능하다면, 급정거 시 운전자가 미처 브레이크를 밟지 못해도 긴급 상황으로 인지해 후행 차량의 브레이크를 작동시킬 수 있습니다.



skt_bmw_connected_03
I 시연에 적용된 5G 기술 설명도


이를 위해서는 커넥티드카가 기가급 속도로 정보를 수집하고 제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주변 차량은 물론이고 관제센터•신호등•도로•위성•드론 등에서 생성되는 방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 받아야 하며, 돌발 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알림 및 차량제어 기능까지 탑재해야 합니다.


단순히 속도가 빠른 것만으로는 완벽한 커넥티드카 구현이 어렵습니다. 통신 시스템의 응답시간(Latency)도 1/1000초 수준으로 줄어야 합니다. 5G는 4G보다 응답시간이 10배 이상 짧습니다. 4G에서는 0.01초 수준인데 비해, 5G에서는 0.001초 정도로 응답시간이 줄어듭니다. 사람이 사물을 감지하는 시간보다 25배 빠른 수준입니다. 5G가 적용되면 고속으로 움직이면서도 교차로 신호 변화나 교통상황, 돌발 상황에 빠른 판단과 대응이 가능합니다.


양사는 5G 기술과 커넥티드카 기능의 효과적인 전달과 통신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차량 추격 상황을 시연했습니다. 방송인 김진표 씨가 ‘T5’를 타고 실시간으로 각종 정보를 수집하며 앞 차량을 추격하는 시나리오입니다. SK텔레콤은 T5•신호등•CCTV•드론 등에서 받은 초고화질 영상 및 정보들을 5G 망을 이용해 행사장에 미래주행을 실시간 중계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글로벌 IT 기업들과 협력해 5G 시험망 구축 및 서비스 개발 나서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5G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20Gbps 이상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20Gbps는 약 50GB 용량인 4K UHD 영화 1편을 20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속도입니다. 일반 고화질 UHD 영화(2.5GB) 1편을 1초에 다운로드 가능한 속도입니다. 1㎢ 내의 IoT 기기 100만 개와 연결해 동시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기술이 발전할수록 속도는 더욱 증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skt_bmw_connected_06
I SK텔레콤 이동통신 기술 발전도


5G 서비스의 구체적 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SK텔레콤은 통신장비 제조사 에릭슨과 함께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 트랙 전체를 커버할 수 있는 5G 기지국(28GHz)과 중계기를 설치했으며, BMW 차량에 5G 단말기를 적재했습니다. 양사는 이날 5G 커넥티드카 주요 기술 및 서비스 개발 확대를 위한 협약(MoU)도 체결했습니다.


SK텔레콤은 에릭슨•노키아•삼성전자 등 글로벌 통신장비 제조사들과 각각 다른 규모와 특징을 활용한 5G 시험망을 2017년 초부터 서울•수도권 주요 지역에 구축 및 운용 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 이외에도 ▲인공지능 ▲AR•VR 기술 기반 실감 미디어 ▲로보틱스 등 5G 시대에 본격화될 다양한 미래형 서비스 개발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5G는 단순히 속도 중심의 경쟁이 아닌 고객에게 어떠한 가치를 제공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우선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작년 10월 분당 종합기술원에 글로벌 IT 기업들과 공동으로 구축한 ‘5G글로벌 혁신센터’를 개소했습니다. 에릭슨•노키아•삼성전자•인텔 등 5G 진화를 이끌고 있는 글로벌 IT기업들이 공동으로 참여한 테스트베드와 미래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구축한 것은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는 통신의 속도만 빨라지는 것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5G 원년이 될 2020년에 통신 강국인 대한민국이 5G 시대에도 글로벌 주도권을 이어갈 수 있도록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