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5G 서비스 선도적 개발 나선다 – T뉴스

2016.12.05 FacebookTwitterNaver

161204_3
I SK텔레콤은 벤처기업 3개사와 함께 5G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5G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SK텔레콤 연구원과 벤처기업 룩시드랩스 연구원이 VR콘텐츠 기반 감정 분석 관련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실시간 뇌파 분석을 통한 학습능력 평가, ‘3D 스마트 스타디움’, ‘가상현실(VR) 기반의 드론 레이싱 게임’까지…


SK텔레콤은 벤처기업 3개사와 함께 5G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5G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발된 벤처기업은 3개사로 ▲3D 스마트 경기장(레드버드社) ▲VR컨텐츠 기반 감정 분석(룩시드랩스社) ▲드론 실감 체험(엘로이즈社) 등 5G 시대의 대표적 서비스로 예상되는 AR/VR 관련 R&D 기업입니다.


이번에 개발되는 5G 기반 신규 서비스는 5G미래서비스 실증과제*의 일환으로, 국내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SK텔레콤과 유니티코리아*가 공동 주최한 ‘5G 실감미디어 & 융합서비스 공모전’에서 선발된 아이디어들입니다.


5G 미래서비스 실증과제 : 미래창조과학부 기가 코리아(Giga Korea)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이며 5G 시대의 핵심 서비스로 전망되는 AR/VR 실감형 미디어, Smart Wall, 홀로그램 등에 관련된 핵심 기술 확보 및 서비스 검증을 목표로 하고 있음
유니티코리아 : 모바일 게임용 엔진 제작 업체. ‘유니티’를 활용해 게임은 물론 훈련시뮬레이션, 의료 및 건축용 시각화 등 인터렉티브하고 다양한 3D, 2D, VR/A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음

SK텔레콤과 유니티코리아는 5G 서비스 개발 지원을 위해 자사의 AR/VR 연구인력 지원 및 계측기∙단말기 지원 등 기술 자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양사는 이번에 선정된 벤처기업들과 내년 상반기 중 프로토타입 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화 가능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룩시드랩스가 제안한 ‘VR 콘텐츠 기반 감정 분석’은 사용자가 전용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하고 VR 컨텐츠를 이용할 경우, HMD가 뇌파를 측정해 5G네트워크 서버로 정보를 보내고 서버에서 이를 실시간 분석하는 서비스입니다.


시선과 뇌파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지 및 감정 분석을 하게 되며, 교육용 콘텐츠 및 광고효과 측정 등 활용 범위가 넓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레드버드의 ‘3D 스마트 경기장’은 3D 모델링 기술을 활용해 모바일 기기에 경기장 모습을 입체적으로 보여줍니다. 이용객들이 실제 경기장을 방문했을 때 모바일 기기의 웹 브라우저에 구현된 3D 경기장을 통해 편의시설 위치, 비상시 대피로 등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향후에는 선수 캐릭터와 경기 내용을 실시간 반영해, 고객들이 경기장에 온 것 같은 체험을 할 수 있게 됩니다.


엘로이즈의 ‘드론 실감체험’은 드론을 이용해 촬영된 실사영상과 3D 아바타 및 비행기를 합성해, 사용자가 마치 드론을 직접 조종하는 듯한 느낌을 줄 수 있는 드론 레이싱 게임입니다.


드론의 이동 및 충돌 등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물론 드론의 무게와 속도∙가속도∙내구성 등 드론의 특성 및 경기장의 풍속∙풍향 등 외부 요건을 변수화하여 게임의 현실감을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채용욱 룩시드랩스 대표는 “5G 시대 VR환경에서 우리의 사용자 인지/감정 분석 솔루션을 적용한 컨텐츠를 제작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SK텔레콤과의 협업으로 향후 VR기반 사용자 분석 솔루션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확장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도전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플랫폼 사업 혁신과 5G 서비스 생태계 조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 함께 성공 모델을 창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