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글로벌 표준 주도해 5G 시대 앞당긴다 – T뉴스

2017.02.27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170226_sk2
I SK텔레콤이 을지로 본사에서 ICT 선도 사업자들과 함께 5G 기반의 로봇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이 로봇은 일상 생활에 쓰일 5G 기술을 보여주는 컨셉형 로봇으로, 사람과 5G 네트워크가 연결되어 실생활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SK텔레콤이 글로벌 5G 표준화를 주도하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앞장섭니다.


SK텔레콤 ∙ AT&T ∙ NTT DOCOMO ∙ Vodafone ∙ Ericsson ∙ Qualcomm 등 글로벌 ICT 리더 6개 기업이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5G 네트워크 구조 혁신 및 표준 작업 가속화를 3GPP에 공동 제안했습니다. 이후 Deutsche Telekom ∙ British Telecom ∙ Intel ∙ KT ∙ LGU+ 등 20여 개로 참여 기업이 확대되었습니다.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ICT 기업들의 발걸음이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 올해 12월까지 ‘5G-LTE’ 네트워크 융합 표준 완료 요청

SK텔레콤을 비롯한 글로벌 ICT 주요 기업들은 5G 조기 상용화 및 5G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 개발 촉진 등을 위해 5G및 LTE 망을 융합하는 ‘NSA(Non Standalone)’ 표준을 올해 12월까지 완료해 달라고 3GPP에 요청했습니다. ‘NSA’는 5G 기지국으로 들어온 전파를 LTE 유선 망에 연결하는 등 5G 및 LTE 망을 하나의 네트워크처럼 활용하는 기술로, 기존 LTE 망을 5G 상용화에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3GPP가 NSA 표준을 올해 안으로 마무리하면, ICT 기업들이 이를 기반으로 5G 인프라 및 단말 개발을 조기에 시작할 수 있어 2020년으로 예상되는 5G 상용화 시기가 앞당겨 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4차 산업의 핵심 동인인 5G를 조기 상용화하기 위해 핵심 기술들이 선제적으로 개발되고 있지만, 표준화 일정으로 인해 시기를 앞당기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이 글로벌 ICT 기업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이동통신 표준화 협력 기구인 3GPP는 내년 6월까지 1단계 표준화 작업을 완료하고, 2019년 12월까지 초저지연 ∙ 초연결 기반의 2단계 표준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특히, SK텔레콤은 오는 3월 9일 크로아티아에서 개최될 3GPP RAN Plenary 미팅*에서 5G 조기 상용화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제안을 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은 AT&T, Ericsson, Qualcomm 등과 함께 ▲5G 표준화 로드맵 ▲신규 5G 표준화 기술 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 3GPP RAN Plenary 미팅 : 3GPP 내에서 무선 접속 및 아키텍쳐 관련 표준화 일정, 범위 등을 논의하는 전체 미팅

■ NGMN 미팅에서 5G 기술 공동 연구 제안.. ‘개방형 기지국’ 백서 발간

SK텔레콤은 26일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연합체) 보드 미팅에 참석해,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공동 연구를 제안합니다. 가상화를 통한 효율적 네트워크 운용을 지원하는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이 5G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어, NGMN의 연구 과제로 최종 승인될 전망입니다.


또한, SK텔레콤은 글로벌 연합체인 TIP(Telecom Infra Project)*를 통해 차세대 5G 기지국의 진화 방향성을 제시하는 ‘개방형 기지국 구조 백서’를 발간했고, 개방형 기지국의 인터페이스 규격을 발표했습니다. 개방형 기지국은 서로 다른 기능의 장비를 하나의 기지국에서 연동∙구현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사업자들은 초고속 ∙ 초저지연 등 5G에서 요구하는 서비스에 맞는 기지국을 개발할 수 있습니다.

* TIP : 5G 등 빠르고 효율적인 차세대 네트워크와 기술을 연구하고, 이동통신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에서도 사람들이 소통할 수 있는 방법 등을 모색하기 위해 2016년 SK텔레콤, 페이스북, 도이치텔레콤 등이 30개 회사가 모여 창립한 단체.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이 초대 의장으로 선임

SK텔레콤은 초고속 주행환경에서 기가급 속도 전송, 세계 최초 5G 해외 로밍, 5G와 LTE를 넘나드는 핸드오버(Handover) 등 5G 핵심 기술 개발과 동시에 표준화 작업까지 주도하고 있습니다.


박진효 SK텔레콤 Network기술원장은 “5G 표준화 작업 주도, 핵심 기술 개발 등을 통해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앞장 설 것”이라며, “27일 개최될 5G 컨퍼런스에서 SK텔레콤의 5G 핵심 기술을 소개하고 5G 상용화를 위한 로드맵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