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T맵’으로 아파트 ‘동’까지 찾는다 – T뉴스

2017.03.09 FacebookTwitterNaver

20170309tmap1_1
I T맵의 ‘분당 효자촌 미래타운아파트’ 검색 화면


이제 내비게이션 이용자들이 대규모 아파트 단지에서 가고자 하는 ‘동’(棟)을 못 찾아 헤매는 불편이 없어질 전망입니다.


SK텔레콤은 행정자치부와 손잡고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T map)’의 검색 단위를 아파트 ‘동’ 단위까지 정밀화한다고 9일 밝혔습니다.


‘T맵’은 행정자치부와 협업을 통해 9일부터 성남시 분당구내 181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행정자치부의 실시간 데이터를 기반으로 아파트 단지 단위가 아닌, 동 단위 건물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국내에서 ‘T맵’이 처음입니다.


기존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의 경우 출입구에서부터 가고자 하는 건물을 별도로 찾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이번 업그레이드에 따라 단지 내 도로를 통해 가고자 하는 건물 앞까지 검색·안내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건물 출입구 정보 제공 기능도 보강됐습니다. 기존에는 목적지와 가까운 보조출입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단지 정문 위주로 안내 받았으나, 앞으로는 목적지와 가까운 출입구를 이용하도록 최적의 길안내를 받게 됩니다.


SK텔레콤은 매일 변화하는 최신 도로명주소를 행정자치부로부터 자동으로 전송 받아 ‘T맵’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기존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1개월 주기로 신규 정보를 반영하기 때문에 최신 주소가 검색되지 않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T맵’은 일 평균 400여건이 생성되는 도로명주소를 실시간으로 반영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이해열 T맵사업본부장은 “실시간 주소 데이터를 포함, 국내 최고 수준의 더 정확한 장소 및 교통 데이터를 제공하여 이용자가 T맵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완벽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