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IoT 청년 벤처 기업가 발굴한다 – T뉴스

2017.03.22 FacebookTwitterNaver

170322_make_a_ton


SK텔레콤이 New ICT의 핵심 영역 가운데 하나인 사물인터넷(IoT)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일 ‘IoT 오픈하우스’ 개소에 이어 IoT 청년 벤처기업가 발굴 대회를 개최합니다.


SK텔레콤은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LoRa)’를 활용한 IoT 서비스의 구현을 주제로 ‘IoT 메이커톤(Make-A-thon)’을 개최하며, 22일부터 오는 4월14일까지 국내외 대학(원)생이나 고등학생의 참가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메이커톤’은 ‘Making(만들기)’와 ‘Marathon(마라톤)’의 합성어로 주어진 주제에 맞춰 정해진 시간 동안 팀별로 기획부터 제품 제작까지 전 과정을 진행하는 대회입니다.


‘IoT 메이커톤’에는 팀 단위는 물론 개인도 참가할 수 있으나, IoT서비스 한 개를 완성하기 위해선 비즈니스 기획부터 산업 디자인, 개발 역량 등 폭넓은 영역에 대한 전문성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팀 구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참가 신청은 SK텔레콤의 IoT 홈페이지(http://lora.sktiot.com/contest) 내 신청서 양식에 IoT를 활용한 비즈니스 아이디어에 대한 간단한 설명 등을 적으면 됩니다.


‘IoT메이커톤’은 서류심사로 4월19일 30개 팀을 1차 선발한 다음 5월20일 경쟁 PT를 통해 10개 팀을 2차로 뽑게 됩니다. SK텔레콤은 2차 선발팀을 대상으로 6~7월 중 4회에 걸쳐 토크 콘서트와 현업 전문가의 밀착 멘토링 등 참가 팀의 역량을 제고할 수 있는 각종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메이커톤 본선은 오는 7월29일부터 30일까지 1박2일간 진행되며, 1등(1개팀)에겐 상금 500만원, 2등 1개팀에겐 300만원, 3등 2개팀에겐 100만원을 각각 수여합니다. 또한, 1등팀은 하반기 해외 개최 예정인 LoRa 얼라이언스의 글로벌 정기 총회에 직접 참관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됩니다.


또한, 수상팀들은 하반기 국내 최대 IoT 행사인 IoT 위크(Week)에서 제품 전시 기회를 갖게 되며, 원할 경우 SK텔레콤과의 공동 사업화 추진은 물론,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과의 연계 지원도 받을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IoT 메이커톤’의 개최를 통해 청소년 및 창업을 꿈꾸는 청년층에 IoT 분야에 대한 아이디어를 비즈니스로 구체화하는 경험을 제공하고, 새로운 IoT 생태계가 조성되는 기회가 되길 기대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최근 벤처·스타트업의 IoT 토털 솔루션을 지원하는 ‘IoT 오픈하우스’를 20일 개소한 것은 물론, ICT 분야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IoT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하는 등 IoT 생태계 조성과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