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기술은 재미있게, 원리는 쉽게 월드IT쇼 2017에서 만난 SK텔레콤

2017.05.24 FacebookTwitterNaver

1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IT쇼 2017’이 오늘부터 나흘간 코엑스에서 진행됩니다. SK텔레콤은 3층에 위치한 Hall C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864㎡ 규모의 대형 전시관에 다섯 가지 테마의 부스를 운영합니다. 5G로 연결될 자율주행차 기술, 생활 밀착형 인공지능 서비스, DIY 체험을 통해 배우는 IoT 원리, ICT 기술을 적용해 실감 나는 미디어, 수중 관측 제어망을 테마로 25개 아이템을 선보이는데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새로운 대한민국 4.0으로 가는 관문(Gateway to Korea 4.0)’을 제시할 SK텔레콤 부스를 만나보시죠.

1. Connected Car-자율주행 차는 어떻게 충돌을 예측할까?

 

2

가장 먼저 만나볼 부스는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입니다. 이 부스에서는 자율주행과 관련된 여러 기술을 선보입니다. 먼저, ‘T 리모트아이 V2X’ 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부스를 살펴보겠습니다. ‘T 리모트아이 V2X’는 T맵과 연계된 커넥티드 카 플랫폼으로 차량과 차량, 차량과 집, 차량과 인프라를 통신망으로 연결해 운전자의 안전 등 편의를 높여줍니다.

3

전시장에 실제 도로 환경을 그대로 옮겨 놓은 미니어처를 설치해놓았는데요. 앞차가 사고가 나거나 급제동했을 때 경고 알람이 울리는 기능, 신호등 정지 신호 잔여 시간을 표시해주는 기능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4

커넥티드 카 부스에서는 가상현실을 통한 자율주행 체험(VR Connected Car)도 가능합니다. 체험자가 차량 시트 형태의 기구에 탑승해 VR기기를 쓰면 영상이 재생됩니다. 영상의 내용은 ‘자율주행 차량과 함께하는 퇴근길’인데요. 관람객은 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자율주행 차가 어떻게 도로 상황을 예측하고 충돌을 회피하는지를 이해하게 됩니다.

 

2. Connected Home-인공지능과 함께하는 1인가구의 모습

 

5

부스 좌측에는 가정집을 그대로 옮겨놓은 모델하우스가 마련돼 있습니다. 거실, 주방, 침실, 화장실까지 갖춰져 있는데요. 각 공간에는 인공지능 기기 ‘누구(NUGU)’가 놓여있습니다. ‘누구’는 집안의 에어컨, TV, 보일러, 가스레인지 등 가전제품과 연결돼 기기를 제어하고 상태를 조회합니다. 또한, 상품을 구매하고 음악을 감상하는 등 생활 밀착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죠.

6

SK텔레콤은 ‘누구’를 일상에서 어떻게 활용하는지 관람객에게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하루 12번 상황극을 진행합니다. MBC 개그맨 권영기 씨가 퇴근 후 집에 들어와 잠들고, 다음날 일어나 외출하기까지의 상황을 연기하는데요. ‘누구’에게 야구 경기 결과를 물어보거나, 배달 음식으로 무엇을 시켜 먹을지 상의하기도 합니다. 잠들기 전 자장가를 틀어주기도 하고 기상 시간에 맞춰 보일러를 켜놓기도 하죠. 관람객은 개그맨의 애드리브에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는데요. 자칫 딱딱할 수 있는 IT 전시회를 즐겁게 관람할 수 있어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습니다.

 

3. Connected MEDIA-더 실감나고 풍성한 콘텐츠 즐기기

 

7

SK텔레콤 부스 안쪽으로 들어서면 RC카 레이싱 서킷이 등장합니다. 그냥 가지고 놀아도 재미있는 RC카를 실제로 주행하는 것처럼 즐길 수 있는데요. 여기에는 지난 MWC2017에서 선보여 현지 관람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던 ‘360 Live VR’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360 Live VR’은 360 어댑티브(Adaptive) 스트리밍 서비스로 고품질 라이브 스티칭 기술, 저지연 라이브 스트리밍 기술, 시청자 시선에 맞게 고화질 영역을 빠르게 전환하는 기술입니다.

8

여기에 지난 프로야구 개막 때 선보였던 ‘멀티뷰 스트리밍’ 기술도 적용됐는데요. 이를 통해 미니 자동차 경주를 중계해 관람객들이 다각도의 생생한 경주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부스는 여러 명의 관람객이 동시에 레이싱을 펼치는 만큼 친구나 연인들이 함께 참여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4. Connected Things-IoT기술과 코딩을 게임처럼 경험하기

 

9

SK텔레콤 부스 가장 안쪽에는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가 마련돼 있습니다. 입구 상단에 로봇 팔 모양의 키네틱 아트가 눈길을 사로잡는데요. 이곳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IoT와 코딩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먼저, IoT 기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살펴보겠습니다. IoT 모듈을 조립하고 하나의 기기로 완성해 보는 것인데요. 여기에는 IoT 전용망인 ‘LoRa’를 활용합니다.

10

관람객은 안내자의 설명에 따라 간단한 코딩값을 입력하고 실행해보며 IoT기술의 원리를 이해하게 됩니다. 앞에 놓인 집 모양의 키트에 IoT 모듈을 완성하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어할 수 있으며, 집의 대문을 열고, 전등을 켜거나 선풍기를 가동시키는 체험을 하게 됩니다.

11

스마트 로봇인 ‘알버트’를 활용한 기초 코딩 체험도 진행됩니다. 알버트를 쿠키즈워치와 연동하는 것으로, 코딩값을 입력해 테이블 위에 놓인 초콜릿을 얻는 게임형 체험 프로그램입니다. 우선 알버트와 쿠키즈워치를 연동시키고 앞, 뒤, 왼쪽, 오른쪽이 씌여있는 카드 위에 알버트를 인식시킵니다. 카드가 곧 코딩값이 되는 거죠. 친구와 함께 누가 더 빨리 더 많은 초콜릿을 차지하는지 대결해보세요.

5. Connected Safety-재난을 예측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기술들

 

12

SK텔레콤은 이번 전시에서 안전을 위한 관측 기술도 처음으로 선보입니다. 바닷속에서도 원활한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수중 관측 제어망 기술인데요. 이 기술은 수중 센서에서 수집된 정보가 수중 기지국을 거쳐 위성 · LTE 등 통신망을 통해 지상으로 전송되는 구조로 물 속에서는 음파를, 공기 중에서는 전파를 이용합니다.

13

이 수중 관측 제어망이 구축되면 지진해일 등 재난 상황 시 신속 대응을 지원할 수 있어 귀추가 주목됩니다. 또한, 해양 생태계 모니터링을 통한 환경 보호, 수중 군사 방어 체계 구축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활용될 것으로 보여 기대되는 미래 기술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월드IT쇼 2017의 SK텔레콤 부스를 살펴봤습니다. 평소 IT가 어렵게만 느껴졌다면 이번 전시를 꼭 한번 방문해보세요. 기술은 재미있게, 원리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준비한 SK텔레콤의 전시를 보고 나면 막연하게만 생각되던 IT 관련 기술들이 가깝게 느껴질 겁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