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신개념 공기 관리 서비스로 주거생활의 틀 바꾼다

2017.06.08 FacebookTwitterNaver

b_mainI SK건설과 공기 특화 아파트 구축에 협력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하는 모습

나날이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로 가족의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최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집안 공기질을 자동으로 관리해주는 서비스가 나왔습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자사의 스마트홈 플랫폼과 연동된 공기 관련 기기들로부터 각종 공기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세대별 맞춤형 실내공기 관리 가이드를 제공하고, 연동기기를 자동으로 작동시키는 ‘스마트홈 에어케어’ 서비스를 8일 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의 스마트홈 플랫폼과 연동되는 공기 관련 기기는 에어컨, 공기청정기, 에어워셔, 공기질 측정기 등으로, ‘스마트홈 에어케어’ 서비스는 이들 기기를 통해 수집되는 미세먼지와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유기화합물의 5대 공기 데이터를 종합 분석합니다.

 

3I SK텔레콤의 스마트 에어케어 앱 화면

또한, ‘스마트 에어케어’는 날씨 앱인 SK테크엑스의 웨더퐁을 통해 수집한 집 부근의 온도나 미세먼지 등 기상 상태를 실내 공기 정보와 함께 분석 후 서울삼성병원 전문의의 건강 관리 가이드를 제공합니다. 건강 관리 가이드는 계절과 실·내외 상태, 자녀의 건강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1,000여 개의 다양한 팁들로 구성됩니다.

특히, 오는 8월에는 공기질을 전문 기준에 따라 ‘매우 좋음’, ‘좋음’, ‘나쁨’, ‘매우 나쁨’의 4단계로 나눠, ‘나쁨’ 단계 도달 시 보일러, 에어컨, 에어워셔, 공기청정기 등의 기기가 자동으로 작동하는 기능이 추가됩니다. 현재는 특정 온·습도 수치에 도달하면 공기청정기를 자동으로 작동시키는 수준의 제어가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음식을 할 때 유기화학물 수치가 ‘나쁨’ 단계 이상으로 올라가면, 주방의 후드가 자동으로 작동하게 설정해 놓거나, 집안의 습도가 ‘나쁨’ 수준에 들어가면 제습기나 에어워셔를 자동으로 작동시키는 등의 방식입니다.

b_01I SK건설과 공기 특화 아파트 구축에 협력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하는 모습

이 밖에도, 공기 상태에 민감한 영·유아 자녀를 둔 가정의 경우 스마트홈 에어케어 앱에 영·유아 자녀의 정보를 입력하면, 아토피나 비염, 천식과 같은 질병에 따른 공기 관리 팁을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세대별 공기 데이터화를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학습해 공기 상태 패턴을 확인하고, 고객들에게 매월 공기질 분석 리포트를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입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