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SK텔레콤 국내 최초 3.5GHz 주파수 대역 5G 통신기술 확보

2017.06.28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_3.5GHz 주파수_5G_01I 지난 27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내 연구실에서 SK텔레콤과 삼성전자 연구원들이 3GPP 5G 표준규격 기반 통신장비로 3.5GHz 대역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국내 최초로 삼성전자, 노키아와 함께 3.5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 5G 통신 시연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3.5GHz 대역은 기가급 속도 구현은 물론, 전파 도달거리도 넓은 5G 통신을 위한 최적의 주파수 대역으로 꼽힙니다.

글로벌 ICT 사업자들은 28GHz 등 초고주파수(밀리미터파)를 중심으로 5G 기술 확보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초고주파수 대역은 넓은 대역폭을 활용한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는 유리하지만, 전파 도달거리가 비교적 짧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은 기가급 속도를 구현하면서도 커버리지를 확대할 수 있는 저주파수(6GHz 이하의 저주파수 대역) 5G 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SK텔레콤도 우리나라의 5G 저주파수 대역인 3.5GHz 통신 기술 확보에 매진해, 삼성전자 및 노키아와 해당 대역 통신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SK텔레콤이 국내 1위 통신사업자로서 3.5GHz 대역 기술 확보를 주도하며, 우리나라가 5G 상용화에 앞서 나갈 수 있는 확실한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입니다.

 

국내 최초, 삼성전자 ∙ 노키아와 5GHz 대역에서 5G 통신 시연 성공

SK텔레콤_3.5GHz 주파수_5G_02I 지난 27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내 연구실에서 SK텔레콤과 삼성전자 연구원들이 3GPP 5G 표준규격 기반 통신장비로 3.5GHz 대역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우선 SK텔레콤은 이번 시연을 위해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3GPP에서 현재까지 합의된 5G 표준규격(New Radio Specification)을 기반으로 3.5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할 수 있는 기지국 장비, 시험용 단말 및 가상화 코어 장비 등을 공동 개발했습니다.

양사는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연구실에서 ▲기존 LTE대비 4배인 60KHz 부반송파 간격 ▲데이터 손실률을 최소화하는 채널 코딩 기술(LDPC 코딩) ▲초저지연 통신 기술(Self-Contained Subframe) 등 5G 표준규격에 부합하는 기술을 활용해, 3.5GHz 통신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또한, SK텔레콤은 노키아와도 3.5GHz 대역 5G 기지국 장비 및 시험용 단말을 공동 개발하고, 자사 분당 사옥 인근에서 진행한 실외 시연에서 기가(Gbps)급 속도를 구현했습니다. 양사는 주파수 묶음 기술(Carrier Aggregation)을 도입해 대역폭을 확장하고, 이동 시 서비스 속도 ∙ 품질 등도 측정하는 등 향후 3.5GHz 망 구축을 위한 중요한 실측 데이터를 확보했습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 ∙ 노키아와 함께 속도 개선은 물론 커버리지 확대, 이동 중 통신 안정성 확보 등 3.5GHz 대역 상용화를 위한 5G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입니다. 또한, 이번에 시연한 통신 기술을 3GPP 등 국제 표준화 단체에 표준 규격으로 반영하기 위한 활동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5GHz ∙ 28GHz 주파수 양 날개로 최적의 5G 망 구현

SK텔레콤_3.5GHz 주파수_5G_03I 지난 27일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SK텔레콤 연구원들이 노키아와 함께 3.5GHz 대역을 활용한 5G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이번 3.5GHz 통신 시연 성공으로 SK텔레콤은 초고주파수와 저주파수 기술을 모두 확보했습니다. SK텔레콤은 각 주파수 별 활용 가능한 대역폭과 특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5G 망을 설계한다는 계획입니다.

주파수 폭이 넓을수록 데이터를 더 많이 전송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초고주파수 대역인 28GHz는 초광대역폭을 확보할 수 있어 대용량∙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전파의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을 피하기 어렵고 전파 커버리지가 좁은 단점이 있습니다.

반면, 저주파수 대역인 3.5GHz의 확보 가능한 주파수 대역폭은 28GHz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1Gbps 이상의 속도와 함께 전파 도달거리가 길고 전파 회절성이 좋아, 넓은 지역을 안정적으로 커버할 수 있습니다.

이를 고려해 SK텔레콤은 5G 상용화 시 데이터 트래픽이 몰리는 도심 지역에는 28GHz를, 그 외 지역에는 3.5GHz 망을 운용하거나 28GHz와 복합 망을 구성하는 등 통신 환경에 맞는 최적의 망을 구현할 계획입니다.

또한, 자율주행차, AR∙VR, 로봇, 인공지능 등 5G 기반 서비스들도 각 특성에 맞게 주파수를 달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차 ∙ 재해 복구 로봇 등 이동을 많이 하고 안정적인 통신이 필수인 서비스에는 3.5GHz를, 대용량 데이터가 필요한 AR∙VR 등 미디어 서비스에는 28GHz를 활용하는 것입니다.

SK텔레콤_3.5GHz 주파수_5G_04I 지난 27일 SK텔레콤 분당 사옥에서 SK텔레콤 연구원들이 노키아와 함께 3.5GHz 대역을 활용한 5G 통신을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미 서울 강남 ∙ 분당 ∙ 영종도 등에 28GHz 대역 5G 시험망을 구축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 확보한 3.5GHz 통신 기술을 적용해 다양한 환경에서의 통신 서비스 품질을 측정하고 기술 완성도를 높일 계획입니다.

SK텔레콤 박진효 Network기술원장은 “이번 3.5GHz 대역 시연 성공으로 5G 상용화를 위한 모든 주파수 대역 통신 기술을 확보했다”며, “대역 별 5G 기술 향상은 물론 서비스 연동과 표준화에도 앞장 서, SK텔레콤의 글로벌 5G 리더십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박동수 부사장은 “6GHz 이하 대역의 5G 통신기술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커넥티드 카,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차세대 통신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이번 SK텔레콤과의 기술시연은 이러한 미래 통신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5G 상용화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라고 밝혔습니다.

노키아코리아 앤드류 코프(Andrew Cope) 대표는 “5G 상용화를 위한 SK텔레콤의 여정에 협력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3.5GHz 대역 시연은 데이터 속도 증가와 넓은 커버리지를 위한 5G 에코 시스템 개발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있으며, 이번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5G 에코시스템 개발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