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나의 통화 비서를 소개합니다. [T ARS 편]

2017.02.22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_통화비서_1
SK텔레콤_통화비서_2
SK텔레콤_통화비서_3
SK텔레콤_통화비서_4
SK텔레콤_통화비서_5
SK텔레콤_통화비서_6
SK텔레콤_통화비서_7
SK텔레콤_통화비서_8
SK텔레콤_통화비서_9
SK텔레콤_통화비서_10
SK텔레콤_통화비서_11
SK텔레콤_통화비서_15
SK텔레콤_통화비서_13
SK텔레콤_통화비서_14
SK텔레콤_통화비서_12
SK텔레콤_통화비서_16
나의 통화 비서를 소개합니다. [T ARS 편]

중요한 프로젝트 회의 중에 클라이언트로부터 전화가 올 때
집중해야 하는 작업 중에 연인으로부터 전화가 올 때
손님이 밀려오는 시간대에 고객으로부터 문의 전화가 계속 걸려올 때
받기는 곤란하고, 안 받으려니 상대에게 미안한 상황 이 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작위로 걸려오는 전화를 내 마음대로 관리할 수 있게 도와주는 똑똑한 통화 비서 T ARS가 응답합니다.
“제가 다 알아서 할게요”

걱정은 덜고 편리함은 더해주는 통화비서 T ARS의 활약상을 살펴볼까요?

1. 친구들의 전화로 진짜 중요한 업무 전화를 못 받을 때,

친구 많기로 소문난 영업사원 A씨,
업무 시간에도 빗발치는 각종 사적인 전화로 진짜 업무에 필요한 전화는 받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이때 T ARS를 사용한다면?

“업무시간에는 고객이나 동료 전화같이 꼭 필요한 전화만 받고
나머지 각종 사적인 전화는 T ARS로 넘기니까 업무 능률이 눈에 띄게 올랐어요.”
-영업사원 A씨

2. 단순 문의 전화로 방문 고객에 신경쓰지 못할 때,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B씨, 식당 위치나 영업시간을 묻는 전화가 많아서 정작 방문 고객들을 제대로 살필 겨를이 없습니다.
이때 T ARS를 사용한다면?

“단순 문의 전화를 T ARS로 연결해 문자 자동 안내를 해놓으니
불필요한 전화를 받을 시간에 식당을 더 잘 살필 수 있게 됐어요.”
-자영업자 B씨

3. 배송 중 고객 부재로 헛걸음할 때,

하루종일 배송하느라 바쁜 택배기사 C씨, 건물 고층까지 무거운 박스를 들고 올라가
고객의 부재로 헛걸음을 할 때도 부지기수입니다. 이때 T ARS를 사용한다면?

“T ARS로 택배 방문 시간을 안내하니까 배송 업무에 집중할 수 있었어요. 처음엔 저 편하자고 한건데
나중엔 고객분들이 더 편하고 좋다고 하시더라구요.”
-택배기사 C씨

4. 과도한 컴플레인 전화로 상담센터가 마비될 때,

쇼핑몰 고객센터 직원 D씨, 매일 전화로 고객들을 상대하다 보니 자주 들어오는 질문에
동일한 답을 들려주는 일이 업무 스트레스입니다. 이때 T ARS를 사용한다면?

“교환 및 환불, 배송 등 자주 하는 질문을 모아 T ARS 자동응답메뉴로 설정해 놓으니
컴플레인 고객은 줄고 더 많은 고객을 응대할 수 있어서 상담 업무 효율이 높아진 것 같아요.”
-쇼핑몰 고객센터 직원 D씨

“참 똑똑하죠?” T ARS는 수시로 걸려오는 전화에 지친 직장인과 소상공인에게 많은 편리함을 주고 있는데요.
사용법도 참 쉽고 간편합니다.

[SK텔레콤 Insight]가 정리한 T ARS 간단 사용법! 지금 함께 보시죠.

1.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T ARS’앱을 다운로드 받아 설치해주세요.
* T ARS 월 이용료 1,650원(VAT 포함)
* iOS는 3월 이후 지원 예정

2. ARS 연결 시 원하는 인사말을 설정해주세요.
카테고리별 인사말 양식을 활용하거나 음원 또는 음성 녹음을 비롯해 다양한 방법으로 나만의 특별한 인사말을 만들 수 있어요.

3. 자동 응답 메뉴를 설정해주세요.
음성안내, 문자안내, 전화요청 등 직접 통화하지 않아도 안내가 가능한 4가지 자동응답 메뉴를 활용해 맞춤형 구성이 가능해요.

4. T ARS 대상과 일정을 지정해주세요.
착신 전환 모드 이용 시, 주소록과 캘린더가 연동되어 걸려오는 전화를 바로 T ARS로 연결할 대상과 일정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어요.

“똑똑해서 더 쉽죠?” 하고 싶은 인사말로 알려주고 싶은 메뉴로
원하는 시간, 원하는 사람에게 1:1 전화 응대가 가능한 나만의 통화비서 T ARS 사용법을 살펴봤습니다.

전화는 걸고 받기만 하면 된다? SK텔레콤의 생각은 다릅니다.
고객의 완벽한 통화경험을 위해 오늘도 통화비서 T ARS는 연구를 이어갑니다.

FacebookTwitterNaver